작가의 말

인간을 위한 辨明

- 말법시대, 타락한 세상에서의 길 찾기 -

                             작가   김 중 태

 

프란치스코 교황은 돈의 지배에 대한 고삐 풀린 탐욕을 4세기 로마의 성바시리우스 주교가 말한 악마의 배설물에 비유했다. 모든 고통과 죽음, 파괴의 배면엔 반드시 무절제한 탐욕이 존재한다. 현대 사회의 무차별적인 물질주의 바이러스 공격은 인간성 상실의 위기를 가져오면서 시궁창 같은 악취를 풍긴다. 지상의 인간들은 오래지 않아 인간다운 품성이 사라지고 사악한 말법의 시대 적자생존이 피를 흘리며 메마른 사막에 백골로 나뒹굴게 되지나 않을지 모를 일이다.
  인간이 살아가는 데 경제적 가치는 필요충분조건이라고 해도 절대의 이상적 가치일 수는 없다. 경제의 끝 모를 성장이 아니라 생명과 인권, 자유와 상호존중, 따뜻한 나눔으로 더불어 살아가야 할 세상에 재물 숭배와 집착으로 비정해진 이기적 개인주의가 끝내 파멸을 불러오지 않을까 실로 두렵다.
 사유와 논리를 넘어선 선의 세계에 대한 동경과 한 인간의 진실한 삶에 여인이 뜨겁게 던져주는 사랑의 메시지가 장편소설 『객승客僧』이다. 작품 구성상 경전의 법어 일부를 변용하였음을 밝힌다.
 생사生死는 언제나 마음에 있다. 온화한 모습으로 편안해 보이며 아무 것에도 걸림이 없는 사람은 단번에 생사를 벗어난다 하였다一切無碍人. 一道出生死 중생의 모든 일이 허공에 그린 한 폭의 그림이요, 불꽃이다. 헛된 생각夢想, 마음과 정신을 혼탁하게 하는 쓰레기들을 모두 털어라. 나고 죽는 생사와 일체의 번뇌가 소멸된 열반涅槃은 헛된 꿈의 경지이다.
 사람은 하나의 소우주小宇宙. 나 자신이 삶의 주체이며, 참모습이다. 사람은 신비롭고 불가사의한 존재다. 또한 자기 창조자이며 하나의 신이기도 하다. 하느님은 하나의 명사다.사람들은 생존이 불안하고 두렵고 죽음이 싫어서 하느님을 만들었다. 그러나 신의 이미지는 허상虛像이다. 믿고 의지할 주체는 나 자신이다. 창공에 무엇이 있다는 것인가. 허상에 매달리는 것은 어리석은 탐욕이며, 헛되이 영혼을 파는 짓이다.
 이 소설은 말법末法의 시대, ‘타락한 세상에서의 길眞實 찾기의 하나이다. 어떤 소재를 다루던 독자에게 재미난 이야기가 되기를 바라지만 다 쓰고 나면 항상 미진한 아쉬움이 남는다.

  佛紀 2561. 4 월
北漢山房에서 金重泰

“참 구도의 길, 세속에서 찾아낸 소설”

밀리언셀러 ‘해적’의 작가 김중태, 소설 ‘객승’ 펴내작가 “독자들에게 진 빚, 갚기 위해 공들여 쓴 작품” 백만 부 대하소설 <해적>의 김중태 작가가 독자에게 진 빚을 갚기 위해 집필한 소설 <객승>이 출간됐다. <객승>은 일찍 부모
  객승 읽어보기
[0] [1] [2] [3] [4] [5] [6] [7] [8] [9] [10]

[>]